K-국가상징

나라의 가장 큰 명절, 개천절開天節

대한K화랑 0 466
 

 c5d52fe272facab6a2c45cb7d19d1c10_1476621 

 

개천절이라는 말은 실존 인물이셨던 환웅천황께서 백두산 신시(神市)에서 배달(倍達)이른 국호로 나라를 개국하신 날이다. 다시 말해서 우리 민족이 배달겨레가 된 날이다. 지금도 배달겨레라고 부르지 않는가? 엄밀히 말해서 개천절은 10월 3일이 아니다. 개천절에 단군성조를 기념하는 것은 역사단절이 빚은 비극이 아닐 수 없다. 10월(上月) 3일은 단군 할아버지께서 조선(朝鮮)을 개국하신 날이다. 우리 겨레가 단군의 자손이요 조선민족이 된 날이다. 그리고 그날 단군성조께서는 조선 강역을 삼분(三分)하여 삼한(三韓: 韓國)이라 하셨으니 우리 민족이 비로소 한국사람이 된 날이다. 여기서 잠시 개천(開天)의 뜻을 알아보자. 조선 중종 15년 이맥(李陌) 찬술(撰述)한 『태백일사』의 「신시본기」에 자세히 밝히고 있다. 개천(開天) - 성인을 보내 세상을 다스리는 것(遣往理世)이 ‘개천(開天)’이다. 하늘의 뜻을 밝혀 역사의 새 시대를 열어줌으로써(開天故), 능히 만물의 질서를 창조할 수 있게 된다. 이것이 곧 이 세상이 하늘의 뜻(천리)과 부합되어 일체(虛粗同體)가 되는 것이다(遣往理世之謂開天, 開天故, 能創造庶物, 是虛之同體也)

 

개인(開人) - 인간세상을 사랑하여 크게 발전시키려 하는 것(貪求人世)이 ‘개인(開人)’이다. 사람들의 마음자리를 열어 주어 새 진리로 도덕을 세움으로써(開人故), 기강과 질서가 바로잡혀 세상일이 순환하게 된다. 이로써 육신과 함께 영혼이 성숙해(形魂俱衍) 간다(貪求人世之謂開人, 開人故, 能循環人事, 是魂之俱衍也)

 

개지(開地) - 산을 다스려 길을 내는 것(治山通路)을 ‘개지(開地)’라 한다. 땅을 개척하고 만물의 질서를 바로 잡음으로써(開地故), 1년의 4시와 때에 알맞은 일을 지어서 세상일이 변화할 수 있게 한다. 이러한 개척의 삶을 통해 지혜를 함께 닦게(智生雙修)된다(治山通路之謂開地, 開地故, 能開化時務, 是智之雙修也)  다시 말해서 개천절은 환웅천황께서 인류문명을 개벽(開闢)하신(開天立敎) 날이며 개벽정신으로 배달나라를 창건하신 날이다. 개천(開天)이란 말은 우리의 선조들이 우주의창조관인 개벽원리를 일상 속에 생활화한 실례를 보여준다. 

 

『태백일사』「환국본기」에 이르기를, “대저 일체의 천지만물은 ‘개벽운동’으로 삶이 열리고, ‘진화운동’을 따라 삶의 변화와 발전이 이루어지며, 천지일월이 ‘순환운동’을 하여 만물이 존재할 수 있게 된다(凡天下一切物, 有若開闢而存, 有若進化而在, 有若循環而有).(태백일사 「삼신오제본기」)”고 하였다. 이처럼 태고적 우리의 선조들은 저 광활한 우주심연을 거닐며 인생의 본질적 의미를 깨우치셨다. 홍익인간(弘益人間), 재세이화(在世理化), 광명이세(光明理世)…고대의 어떤 민족이 이 같은 인류보편정신을 나라의 창건이념으로 내걸었던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메일문의하기

CS Center


010.4963. 9371

연중 무휴 대표 문의전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