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Q


자주하는 질문

“지금 세계무대의 중심이 동북아로 이동하는 가운데, 동북아의 역사질서가 대 변혁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동북아, 그 중에서도 특히 한중일 3국은 지금 역사전쟁의 소용돌이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이 전쟁은 수천 년 동안 지속돼온 역사 주도권 싸움입니다. 나라 이름부터 보십시오. 중국은 자기들이 세계의 중심국[中國]으로 역사의 주도국이라 합니다. 일본은 광명의 뿌리[日本] 국가라고 주장하며, 자기네 역사를 한반도에서 파생된 것이 아닌 자생의 역사로 했습니다.

중국은 2002년 공식적으로 동북공정을 추진하고 한민족의 고대사를 그들의역사 속에 편입시켜 자국을 동북아의 최고最古 국가이자 중심 국가로 만들겠다는 야욕을 드러냈습니다.

그런데 뜻밖에도 중국의 동북방 변방지역에서 황하 문명보다 더 오랜 역사를가진 문명인 소위 홍산문화가 20세기초부터 발굴되었습니다. 자신들이 주장해 온 중국 역사의 시원보다 훨씬 이전의 유적과 유물들이 나타난 것이지요. 난처해진 중국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민족 역사관’이라는 교묘한 방안을 내놓았습니다. 이때 가장 문제가된 중국사의 시원을 더 오랜 옛날로 끌어올리기 위해 중국은 소위 하상주단대공정夏商周斷代工程을 시작했습니다. 중국 고대사에 공백으로 남아있던 3대 왕조 하·상·주의 연대를 확정한 것입니다. 그리고 신화의 시대로 알려진 삼황오제三皇五帝 시절을실재實在한 왕조로 만드는 ‘중화고대문명탐원공정中華古代文明探源工程’을 2003년부터 진행했습니다.

이 공정은 하상주단대공정보다 한 술 더 떠서, 중국 역사를 1만 년 전으로 끌어 올려 중화 문명을‘세계 최고最古 문명’으로 변조하려는 계책입니다. 

이 탐원공정의 일환으로 동방 문명의 주인공인한민족의 북방 역사를 중국사에 편입시키려는 치밀한 정치 공작을 벌였습니다. 그것이 바로 동북공정東北工程입니다. 동북공정은 중국이 과거2천여 년 동안 자행해 온 동북아 역사왜곡의 완결판이라 할 수 있습니다. 동북공정의 핵심은 만주와 요동의 역사는물론 한반도의 한강 이북까지를 중국사로 편입시키는 데 있습니다.

동북공정에 깔린 중국의 저의가 무엇이겠습니까. 남북한의 통일에 대비해 동북 3성에 대한 연고권을 주장할 근거를미리 만들어두겠다는 것입니다. 한국이통일되더라도 한국의 역사 무대를 한반도 안으로 한정시키고, 대신 중국이 동북아 전체의 맹주가 되고, 더 나아가 미국을 앞지르는 초강대국으로 비상해서 세계사의 종주가 되겠다는 의도입니다.

한마디로 말해서 21세기의 세계를 중국중심으로 만들겠다는 야망이 깔려 있는 것입니다.

일본은 일본대로 과거사에 대한 반성 없이 독도와 중국 근해 센카쿠 열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며 주변국과 영토분쟁을 계속 야기하고 있습니다.급기야 아베정권이 등장해 군국주의 대표 구호인‘천황폐하만세’를 외치며 과거의 침략행위를 전면부정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일본의 독도 도발도 중국의 동북공정과 마찬가지로 동북아에서의 주도권 분쟁이며 역사전쟁입니다. 식민지 시대에 일본은 조선의 뿌리 역사를 제거하기 위해 『삼국유사』 「고조선기」의 석유환국昔有桓國’이란 대목을 ‘석유환인昔有桓因’으로 왜곡하였습니다. 석유환국이란 우리 한민족이 옛적에 세운 나라, 곧 환국桓國이 있었다는 뜻입니다. 위대한건국建國 이야기인 동시에 인류 창세사를 드러내는 중요한 구절입니다. 그런데 환국의 나라 국國 자를인因자로 조작해서 ‘옛적에 환인이 있었다’는 한낱인물사로 바꾸어 버린 것입니다. 글자 하나를 바꾸어 한민족 7천년 상고사의 혼을 동시에 뿌리째 뽑아버렸습니다.

이렇게 동북아 역사는 주객이 전도된 배은망덕의 역사입니다. 중국과 일본의 역사왜곡으로 한민족의 시원 역사가 완전히 말살되었습니다. 저 아시아 대륙을 무대로 활짝 열렸던 환국과 배달은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중국과 일본의 뿌리이기도 합니다. 중국과 일본의 한국 고대사 왜곡과 말살은 결국 제자신의 뿌리를 부정하고 잡아먹는 ‘패악질’이고, 이는 실로 용서받지 못할 배은망덕입니다.” 

 

“뒤에 좀 더 자세히 이야기하겠지만 우리 한국사는 중국이 끼친 중독中毒, 일본의 왜독倭毒, 서구의양독洋毒으로 온통 피멍이 들고 뒤틀리고 왜곡됐습니다. 그 역사는 오래 되었습니다.일찍이 공자가 노나라 역사를 편년체로 기록한『춘추春秋』라는 역사책을 편찬했습니다. 주나라 왕실을 종주로 삼는 대일통大一統 사상과 존왕양이尊王攘夷의 사상을 표방한 책입니다. 그 후 중국 사서들은 이 『춘추』를 역사서술의 모범 또는 표준으로삼았습니다. 소위 춘추필법春秋筆法이라는 것인데 그 밑에는 ‘중국이 천하의 중심’이라는 중화주의가깔려 있습니다. 여기서 중국사를 3가지 원칙으로쓰는 관행이 생겼습니다. 중국에 영광스러운 일은한껏 부풀려 쓰고 수치스런 일은 감추었습니다.(위국휘치爲國諱恥). 중국은 높이고 주변 나라는 깎아내리고(존왕양이尊王攘夷) 중국사는 상세히 쓰는 반면이민족 역사는 간단히 처리해 버렸습니다(상내약외詳內略外).

일본 역시 뒤에서 다시 말하겠지만 일본의 첫 역사서인 『고사기』(712년)와 『일본서기』(720년)가 편찬
되었을 때부터 우리나라 역사를 왜곡했습니다. 그못된 버릇은 19세기 말 일본이 조선을 침략해 식민지화 하려고 할 때 다시 나타났습니다. 일찍이 우리삼국시대에 한반도 남부가 일본의 식민지였고 이에 더해 한국의 역사는 중국의 식민지로 시작됐다는악의적인 왜곡이었습니다. 조선의 병탄과 식민통치를 정당화하려는 계략이었지요. 뿐만 아닙니다. 일본은 실제 조선을 식민통치하던 동안 관변학자들을 동원해 식민사관을 세웠습니다. 일본이 물러간이후에도 그때 조선에 심어진 식민사관의 해독은청산되지 않고 지금까지 온존하고 있습니다.

유감스럽게도 중국과 일본 정부의 도발에 대해한국정부는 제 목소리를 전혀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해서도, 일본이 일으키는독도문제, 교과서 문제 등에 대해서도 분명한 대응을 못합니다. 우리 국민들은 국민들대로 동북아 역사전쟁의 의미와 심각성을 제대로 깨닫지 못하고있는 실정입니다.”
“오늘 우리의 삶은 과거 역사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또 지금 우리의 발걸음에 따라 미래의 방향이 결정되기 때문에 역사를 바르게 아는 것은 중요합니다.

과거가 단절되고 왜곡되어 있으면 과거의 소산인 현재의 역사의식도 뒤틀리고, 미래를 보는 올바른 시각도 가질 수 없습니다. 영국의 유명한 역사가E. H. 카아가 말했듯이 “과거는 죽은 과거가 아니라 아직도 현재 속에 살아 있는 과거”이며, 그 때문에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인 것입니다. 과거와 현재가 소통될 때 비로소 우리는 닥쳐오는 모든 변화에 대비하고 밝은 미래를 열 수 있습니다. 역사를 바로 알아야 미래에 대한 창조적인 의식도 생겨날 수 있습니다. 미래를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은 올바른 역사의식에서 나오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역사를 가르치지 않는 것은 자식을 낳아놓고서 성姓을 가르쳐주지 않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독립운동가이자 역사가였던 단재 신채호 선생은 ‘역사를 읽게 하되 어릴 때부터 읽게 할 것이며,역사를 배우게 하되 늙어 죽을 때까지 배우게 할것이며 남자뿐 아니라 여자도 배우게 할 것이며,지배계급뿐 아니라 피지배계급도 배우게 할 것이다.’라고 역사교육을 강조했습니다.

또 고려 말의 행촌杏村 이암李嵒(1297-1364)은 ‘나라가 몸이라면 역사는 혼과 같다(國猶形 史猶魂)’고 했습니다. 혼이 없으면 몸이 어떻게 보존될 수있겠습니까? 국가와 민족을 소생시키는 깨어 있는정신을 위해 역사를 배워야, 그것도 바르게 배워야합니다. 역사를 모르는 민족은 혼이 없는 민족이고정신이 없는 민족입니다.”

 

 

“우리 역사교육 문제를 이야기하려면 현재 역사학계 쪽의 자리를 맡고 있는 사람들, 소위 ‘강단사학’쪽의 문제점을 말해야 합니다. 그보다 먼저 현재 고등학교에서 국사과목이 어떻게 대접받고 있는지 그 현실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국사를 선택과목으로 만들어놓아 많은 학생들이 국사보다는 좀더 공부하기 수월하다며 사회문화나 윤리 같은 과목을 선택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리고 역사라고 하면 단편적인 사실들을 그 배경이나의미도 모른 채 무조건 암기해야 하는 과목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도 큰 문제입니다.

그런데 이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학교에서 우리의 상고사를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고조선을 예로 들면 단군신화만 소개하고 실제로고조선의 통치와 문화 등 고조선의 실상에 대해서는 서술이 거의 없습니다. 이는 교과서를 집필한강단사학(자들)의 책임입니다. 한마디로 한국의 강단사학계는 일제 침략자들이 뿌리박아 놓은 식민사학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현강단사학의 가장 큰 문제점입니다.

현 강단사학의 뿌리는 친일학자인 이병도(1896~1989)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일제 강점기에식민사학의 보루인 조선사편수회(※1916년 중추원산하 조선사편찬위원회로 출범하여 1922년 조선사편찬위원회를 거쳐, 1925년에는 조선사편수회가 되었다)에서 수사관보(※修史官補, 역사를 편찬하는 수사관을 보좌하는 직책)로 3년(1925~27)간 일했던 인물인데, 그가 해방후에는 서울대학교 사학과 교수가 되어 자기 입김아래 후학들을 길러 냈습니다. 이렇게 무리를 이룬이병도와 그 제자들은 한국전쟁으로 백남운 등 마르크스주의 사학자들이 북한으로 넘어가고 안재홍, 정인보 같은 민족주의 사학의 거물들이 납북되자 곧바로 사학계를 장악했습니다. 현재 한국사학계의 중진 학자들도 대부분 그 직계 후예들입니다.

이들은 일제 식민사학이 우리 역사의 시원사를말살하는 지렛대로 이용한 소위 실증주의 역사학을 내세웁니다. 19세기 서양에서 ‘과학적 역사학’이라고 표방한 것을 들고 나온 것입니다. 이 학문유파는 실증할 수 없는 대상들을 모조리 역사학의경계 바깥으로 내쫓아버렸습니다. 그런데 표면적인 사실의 실증에 매달리다 보니 역사의 깊은 흐름을 놓쳤을 뿐 아니라 기록과 유물에 대한 숭배로인해 부지불식간에 유물론적인 역사학이 되어버렸습니다. 사실 인간의 정신활동은 사료나 유물로 남아 있지 않은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그래서 실증주의 역사학은 영혼이 없는 역사학, 인류의 정신문화가 말살된 역사학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런 실증주의 사관으로 한국사학계는 서양에서유래한 단선적 발전론을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였습니다. 고대사를 단순히 어떤 도구를 썼느냐에 따라석기-청동기-철기시대로 구분하고 고대사회 발전의 원동력을 도구에서 찾는 이론입니다. 이러한 물질주의적 단선적 발전론은 역사적 현실과 잘 맞아떨어지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현재 페루와 멕시코등에 남아 있는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찬란한 고대유적은 철기를 쓰지 않고 만들어진 것입니다. 전쟁을 하는 데는 불리할지 몰라도 철기가 없었다고 해서 그들의 문명이 후진적인 것은 아니었습니다.

5천 년 전의 고대 이집트문명도 단순한 도구를기준으로 역사발전의 단계를 구분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잘 보여줍니다. 고대 이집트인은일찌감치 철을 알았지만 철이 불순한 금속이라는믿음을 가지고 있어 철보다는 청동을 선호하였습니다. 그래서 철기시대가 유럽보다 늦었는데 당시유럽 특히 유럽 본토는 이집트문명에 비해 훨씬 뒤진 상태였습니다.

이같은 실증주의 역사학의 도구와 틀을 일제 식민사학으로부터 배워 그것을 우리 고대사에 들이 대고 우리 역사를 멋대로 재단한 것이 이병도 후예들의 역사학이었습니다. 사실 서양에서 나온 실증주의는 진화론, 오리엔탈리즘 등과 함께 서구 강대국들이 그들의 식민지 지배를 위해 이용한 지적知的 도구의 하나였습니다. 이것을 일제가 가져다 한국사의 근원을 잘라내고 역사의 틀을 왜곡하는 데사용한 것입니다.

이러한 실증주의의 한계나 폐해를 모르고 우리나라 사학자들은 그것을 우리 고대사에 무비판적으로 적용했습니다. 그 결과 우리 고대사의 진실은심각하게 왜곡 말살됐습니다. 일례로 고조선 제1호 박사라고 알려진 한국교원대학교의 송호정 교수가 있습니다. 이 사람은 ‘고대 국가는 철기 단계에서만 가능하고 청동기 단계에서는 부족국가만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런 그에게 있어서 단군조선은 엄연한 역사가 아니라 그저 후대에 만들어진 신화에 지나지 않을 뿐입니다.

현재 우리 강단사학은 조선 후기에 권력을 농단했던 노론老論 파벌과 비슷합니다. 그들은 주자학을 내세워 주자학에 어긋나는 모든 학설이나 주장을 ‘사문난적斯文亂賊’으로 몰아 탄압했습니다. 역사학자 이덕일은 이러한 노론들의 행태를 요즘 강단사학이 답습하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자신들의주장과 반대되는 주장에 귀를 기울이려고 하지 않는 독단적인 성격이 노론들의 행태와 닮았다는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현재 강단사학은 열린 역사학이 아니라 폐쇄적인 역사학을 지향하는 학문적 권력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환단고기』로 묶여진 다섯 책 이외의 정통 사서들은 거의 다 사라졌습니다. 그에 대해서는 여러 요인들을 열거할 수 있을 것입니다.

먼저 외적 요인으로는 전란戰亂과 탈취를 들 수 있습니다. 수천 년 동안 무수한 전란戰亂 속에 사서들이 화재로 소멸되었거나 외적에게 탈취됐습니다. 역사학자 송호수는 사료 멸실의 대표적 사례로 열가지를 꼽는데 이 가운데 전란이 무려 일곱 차례에달합니다.(도표 참조)

반면 내적 요인으로는 우리 스스로의 잘못도 큽니다. 다름 아닌 우리 선조들, 특히 집권층에서 앞장서 우리 정통 사서들을 없애버리는 과오를 저지르기도 했으니까요.”


“사서 소실에는 우리 자신의 잘못도 있다”는 이대목에서 안 종도사는 특히 안타깝다는 표정을 지었다. “중국이든 일본이든 아니면 서양이든 외세의침탈에 의해 우리 역사책들을 잃어버린 것은 비판하고 욕할 수도 있지만, 우리 스스로 그 귀중한 사서들을 없애려고 ‘기를 썼다’고 할 정도였으니 참으로 분개를 넘어 절망스럽고 허탈할 따름”이라는것이다. 우리 조상들은 왜 그랬을까? 어떻게 우리사서들을 자기 손으로 없앴다는 것일까. 

“일찍이 고려 때부터 우리 사서는 홀대 받았습니다. 현재 우리 역사책이다 하면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만 대표 사서로 꼽습니다. 그런데 이미 그책들이 지어질 때부터 우리 고유 사서들이 배척됐습니다. 그 일차적인 내적 요인은 아이러니컬하게도 이 두 사서의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삼국사기』의 저자인 김부식은 완고한 유학자였고, 『삼국유사』의 저자인 일연은 불자佛子였습니다. 이들은 책을 쓰면서 당시까지 남아 있던 사서 중에서 유교사관과 불교사관에 위배되는 문헌은 고의적으로 배제했습니다.

그런 태도는 조선의 지배층에 와서 더 심해졌습니다. 아시다시피 조선은 고려보다 더욱 강력하게유교를 장려하며 성리학적 질서를 확립하려고 했습니다. 그 선행 작업으로 한민족의 고유사서를 민간에서 간직해서는 안 될 책으로 규정하고는 이를모두 수거했습니다.

개국 초 『춘추』와 『자치통감 강목』만 사필(史筆,사관이 적은 공식 역사)로 여기고 한민족의 고유 사서
를 이단이라 하여 모조리 압수 소각했습니다. 조선왕조 초기 태종(1367~1422)은 서운관書雲觀에 보관돼 있던 고유 사서를 공자의 가르침에 어긋난다 해서 소각해 버렸습니다. 그의 아들 세조에서 예종과 성종까지 3대에 걸쳐서는 임금이 전국 관찰사에게사서 수거령을 내렸습니다. 사대주의에 충실한 조선 유학자들 가운데는 중국을 떠받들고 고조선의역사성을 부정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일제가 조선 민족을 완전히 일본에 동화시키고자 기도했던 한국사 왜곡 작업에 우리도 동조한 면이 있음을 직시해야 합니다.”

 

 

“일제 강점기 초대 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內正毅(1852~1919)가 한 말이 있어요. “조선인들에게일본혼을 심어주어야 한다. 그렇지 않고 그들의 민족적 반항심이 타오르게 된다면 큰일이므로 영구적이고 근본적인 사업이 시급하다. 이것이 곧 조선인들의 심리 연구이며 역사 연구이다.”라는 것입니다. 당시 한국사 왜곡의 의도와 방향에 대해 밝힌것이지요

이 같은 방침에 따라 당시 조선을 통치하는 법령제정과 형벌을 관장하는 취조국은 조선의 관습과제도를 계도한다는 구실을 내세워 전국 각지의 사서들을 대량 수거하는 일에 나섭니다. 이들은 헌병과 헌병 보조원을 앞세워 1910년 11월부터 약 14개월 동안 조선 강토 구석구석을 뒤져 역사서를 포함한 각종 도서 20여 만 권을 거둬들여 대부분 불살라 버립니다. 지금의 서울 남산 식물원 자리에서 며칠 동안이나 책들을 불태웠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때 한민족 상고사에 관한 주요 서적 일부가 일본의 황실 도서관으로 옮겨져 비장秘藏되기도 한 사실이 그곳에서 1933년부터 12년 동안 근무한 박창화(1889~1962)에 의해 증언된 바 있습니다. 

일제는 수거된 사서들 가운데 조선사를 왜곡하거나 조선을 식민통치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것들은 남겨두었습니다. 이러한 역사서 수거 만행은 그후 총독부의 조선사 편찬이 마무리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이뤄집니다.”

메일문의하기

CS Center


070.8644.3083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