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역사 바로알기

일본 식민사학과 위만조선

대한K화랑 0 6

일본의 역사왜곡 : 식민사학과 위만조선설


일본의 한국사 왜곡은 백제가 망한 후(660) 그들이 ‘친정집’과 같은 한반도와의 관계를 단절하는 과정에서 시작되었다. 그들은 종래에 사용하던 ‘왜’라는 나라 이름을 ‘일본’으로 고치고(670), 왜왕을 천황이라 부르면서 일본 역사를 자생自生 왕조사로 둔갑시켰다. 그리고 모국인 한민족의 역사를 그들의 식민지사로 변조하여, ‘4세기 후반 신공황후神功皇后가 한반도 남부 가야 지역의 소국들을 정벌하고 임나일본부任那日本府를 설치하여 2백 년 동안 다스렸다’는 남선경영론南鮮經營論을 주장하였다.

 


1910년에 한국을 강제 병탄한 일제는 자국의 학자를 대거 조선으로 보냈고, 1920년대에 그들을 중심으로 조선사편수회를 조직하였다. 조선사편수회는 16년 동안 현재 가치로 무려 수백 억원 달하는 100만 엔이라는 거액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1932년부터 1938년까지 식민주의 사관으로 저술한 여러 사서를 간행하였다. 그 중 일제가 가장 역점을 두고 편찬한 책이 바로 『조선사』이다. 일제가 『조선사』를 편찬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은 바로 단군 관련 기록을 삭제하고, 한국과 일본은 같은 조상을 뿌리로 한다는 동조동근론同祖同根論을 구축하며, 조선인은 열등하고 일본인은 우수하다는 인식을 갖게 하는 것이었다. 『조선사』 간행은 민족 정체성의 뿌리를 송두리째 뽑아 한민족을 일본 왕의 충실한 신민으로 전락시키려는 정책의 일환이었던 것이다.

 





일본이 변조한 역사 기록 중에 한국인이라면 꼭 알아야 할 것이 있다. 한민족사의 밑뿌리를 통째로 뽑아버리는데 이용한 네 글자, “석유환인昔有桓因”이다. 이마니시 류는 『삼국유사』 임신壬申본에 적힌 “석유환국昔有桓国”의 ‘국国’ 자를 모양이 비슷한 ‘인因’ 자로 변조하였다. 이마니시는, 일연이 ‘석유환국’ 옆에 주석으로 달아놓은 ‘제석을 말한다謂帝釋也’라는 내용에 힘입어 ‘석유환국昔有桓国’을 ‘석유환인昔有桓因’으로 과감히 바꾸었다. 제석은 불가의 수호신으로 달리 ‘환인’으로도 불린다. 이렇게 환국이란 나라를 없애 버림으로써, 일제는 환국을 계승한 배달과 옛[古] 조선도 허구의 나라로 만들었다. 이로써 한민족의 7천 년 상고사의 역사를 송두리째 뽑아 버린 것이다.

 

‘위만조선’을 조선의 첫 역사라 주장하는 일본


중국이 조선의 첫 역사로 주장하는 조선이 기자조선이라면, 위만조선은 일본이 주장하는 조선이다. 일본은, BCE 2세기 때 연나라 사람으로 고조선의 서쪽 강역을 찬탈한 위만을 조선의 건국자로 만들어서, 그 정권을 ‘위만조선’이라 하고 조선 역사의 시작으로 정하였다. 게다가 일본은 위만조선의 위치를 요동반도가 아니라 한반도의 평양 이북으로 비정하였다. 이리하여 조선은 BCE 2세기에 출현한 나라로, 일본보다 짧은 역사를 가진 나라가 되었다.

 

그렇다면 일제 치하에서 해방된 지 두 세대가 지난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위만조선의 망령은 깨끗이 사라진 것일까? 마땅히 그러해야 하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위만조선의 망령은 한국 교과서에 여전히 살아 있다. 초등학교에서 고등학교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역사 교과서가 위만을 말한다. 위만을 언급한 모든 역사 교과서에 ‘위만이 고조선 말기에 조선의 왕이 되었다’라고 서술되어 있다. 심지어 ‘위만이 집권하면서 고조선의 세력이 크게 확대되었다’고 하여 위만을 조선인의 영웅으로까지 묘사한다. 조선의 한쪽 변방을 강탈한 도적이며 침략자에 불과한 위만에 관한 이러한 터무니없는 기록은 반드시 역사 정의에 따라 심판을 받아야 마땅하다.

 

진정한 조선, 단군조선


중국과 일본이 이처럼 역사를 왜곡한 결과, 한국·중국·일본은 서로 다른 ‘조선관觀’을 가지게 되어 고조선의 실체에 대해 서로 다르게 해석을 한다. 중국은 기자가 세운 ‘기자조선’을, 일본은 위만이 세운 ‘위만조선’을 내세운다.


지금 한국 강단사학계는 중국과 일본이 왜곡한 가짜 조선을 그대로 받아들여 한국사 체계를 단군조선 → 기자조선 → 위만조선 → 한사군으로 잡고, 한사군의 꼬리에 고구려, 백제, 신라의 삼국 시대를 이어 붙인다. 그러나 이것은 매우 잘못된 한국사 체계이다. 진정한 조선은 오직 ‘2,096년에 걸쳐 마흔 일곱 분의 단군이 다스린’ 단군조선뿐인 것이다.

그런데 오늘의 한국인은 단군조선의 실체를 제대로 모르고 있다. 역사 교과서조차 단군조선의 건국 사실만 말할 뿐 마흔 일곱 분 단군의 치세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다. 초대 단군인 단군왕검, 고조선 말기 번조선의 준왕, 그리고 준왕을 쫓아낸 위만, 이 세 사람만이 고조선의 왕으로 거론된다. 광복 70년이 다 되도록 우리는 지금까지 빈껍데기 역사를 가르치고 배워 왔다.


지금도 살아 있는 한사군설


한사군은 『사기』에 그 첫 기록이 나타난다. 하지만 그 내용은 너무나 간단하다. “조선을 평정하고 사군四郡을 설치했다”는 것이 전부이다. 4군의 구체적 명칭은 사마천이 죽고 백 년 정도가 지나서, 후한시대 반고班固(CE 32~92)가 중화주의 사관으로 쓴 『한서』에 처음으로 등장한다. 하지만 『한서』는 한사군에 소속된 군의 개수를 일관되게 기록하지 않았다. 『사기』의 주석서 간에도 한사군에 대한 기록이 상이하다.


원 기록자는 제대로 밝히지 못하였고, 후대의 기록자는 서로 다른 내용을 말하는 한사군의 실체는 과연 무엇일까? 그 진실을 우리는 『환단고기』에 수록된 『북부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나라 무제가 우거를 멸하더니 그곳에 사군을 설치하려고 군대를 일으켜 쳐들어왔다. 이에 동명왕 고두막한이 구국의 의병을 일으켜 한나라를 격파하였다’는 기록으로 볼 때, 한사군은 한나라의 희망사항이었을 뿐 결코 실현된 적이 없었다. 한사군이 설치된 적이 없기 때문에 사마천은 한사군에 대해 구체적으로 기록하지 못한 것이다.


그런데 일제는 조선을 중국의 식민지였던 곳으로 만들면서 이 한사군의 위치를 대동강 유역의 한반도 땅으로 옮겨 놓았다. 신채호의 말과 같이, ‘귀신도 못 하는 땅 뜨는 재주를 부린 것’이다. 그리고 일제는 그 근거로 1913년 평안도에서 발굴되었다는 점제현신사비秥蟬縣神祠碑를 제시하였다. 『한서』 「지리지」에 낙랑군의 속현으로 점제현이 나오는데, 그 점제현의 우두머리가 백성 을 위해 산신제를 지낸 내용이 그 비석에 새겨져 있다고 주장했다. 사방이 탁 트인 평야 지대에 2천 년 동안 서 있었다는 비를 그전까지 아무도 못 보았으나 일제가 희한하게도 단번에 발견했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한사군은 이덕일의 말처럼 “중국이 밑돌을 깔고 일본이 못 박은 조작된 역사”에 지나지 않는다. 중국이 일차적으로 작품을 만들고, 그것을 일본이 재차 가공한 작품인 것이다. 그렇건만 광복 후 대한민국 사학계는 식민사학의 잔재를 떨쳐 내지 못하고 일제가 조작한 역사 기록을 그대로 받아들였다. 지금의 대한민국 중장년층은 ‘낙랑·임둔·진번·현도’를 학창시절에 열심히 외우고 다녔고, 지금의 교과서에도 한사군은 여전히 살아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Hot

인기 대한 역사문화 바로 알기

댓글 0 | 조회 723
온라인공간에서 우리의 문화와역사를 널리 홍보하는K화랑을 위한 학습 공간입니다. 국내외 대 한국인을 대상으로우리의 올바른 역사와 문화에 대해 학습할 수 있는정보와강좌 등을제공하고 있… 더보기

지금 동북아는 역사전쟁 중

댓글 0 | 조회 7
중국의 한국 고대사 침략과 동북공정지금 동북아는 총성 없는 전쟁, ‘역사전쟁’의 소용돌이 속에 빠져 있다.2002년 2월부터 중국은 동북 3성 지역에서 일어났던 고조선, 고구려, … 더보기

중국이 왜곡한 기자조선

댓글 0 | 조회 7
“낙양洛陽은 천하지중天下之中”이란 말에서 알 수 있듯이, 중국은 예로부터 낙양, 북경, 남경, 장안(서안) 같은 자국의 도읍지를 천하의 중심으로 여겼다. 중국이 세계의 중심이라는 … 더보기
Now

현재 일본 식민사학과 위만조선

댓글 0 | 조회 7
일본의 역사왜곡 : 식민사학과 위만조선설일본의 한국사 왜곡은 백제가 망한 후(660) 그들이 ‘친정집’과 같은 한반도와의 관계를 단절하는 과정에서 시작되었다. 그들은 종래에 사용하… 더보기

스스로 왜곡한 우리 역사 :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댓글 0 | 조회 6
자신의 시원 역사와 문화를 잃어버리고 사는, 혼 빠진 한민족! 이것이 오늘날 우리의 모습이다. 우리가 역사를 잃어버린 데에는 외세에 의한 역사 침탈과 왜곡뿐만 아니라, ‘우리 손으… 더보기

메일문의하기

CS Center


010.7223.1691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